과로와 무더위로 숨진 코끼리, 캄보디아 '코끼리 관광'


 

라이프 일상 속의 반려동물 소식들
과로와 무더위로 숨진 코끼리, 캄보디아 '코끼리 관광'
조회176회   댓글0건   작성일3주전

본문

유네스코가 지정한 불교 3대 성지이자

세계 최대 규모의 사원인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209b65b6501455be377be84b901e1ee7_1574220 

유명한 만큼

매년 약 250만 명의 해외 관광객이

앙코르와트를 찾는다.

캄보디아의 대표 유적지로 손꼽히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아름다운 관광지,

앙코르와트의 이면엔 

바로 '코끼리 관광'이 있다.

 

209b65b6501455be377be84b901e1ee7_1574220


209b65b6501455be377be84b901e1ee7_1574220
 

코끼리 관광은

코끼리가 35도에서 40도가 넘는 폭염 속에서

12시간 이상 관광객을 태워주며 

혹사당하는 일이 많다.

앞서 2016년 관광객을 태우던 코끼리 '삼보'가

심장마비로 즉사하는 일이 벌어졌고,

2018년엔 노령 코끼리 '시리'가

관광객을 태워주다 해골같이 앙상하게 

변해버린 채 발견됐다.

이런 일이 지속되자 동물 학대 논란이 제기됐고,

14,000명 이상의 사람이 코끼리 관광을 중지하라는 청원서에 서명했다.

마침내 이런 움직임을 받아들여

2020년, 앙코르와트 코끼리 관광이

운영 19년 만에 중단된다.

오안 키리 앙코르와트 코끼리 위원회 소장은

"2020년 초, 우리 협회는 관광객을 수송하기 위한

코끼리 사용을 모두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2마리는 자연에 돌려보낸 상태며,

내년 초까지 현재 남아 있는 모든 코끼리가

자연으로 돌아갈 예정이라고 한다.

되도록이면 빨리 코끼리들이

자연에서 자유롭게 뛰어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길 바란다.

 

 

출처@baluda 

CREDIT

EDITER 원삼선구

출처 BORED PANDA / DAYBREAK'S YOUTUBE

     좋아요 0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news&sca=life&wr_id=5895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주간 인기 뉴스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19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