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면


 

매거진 C 38.5℃의 너, 36.5℃의 나. 2℃의 다름. 너와의 공존.
봄이 오면
조회614회   댓글0건   작성일8달전

본문

내 가  너 희 들 을  기 억 하 는  방 법

 

봄이 오면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춥고 긴 겨울을 보내는 동안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았던 봄이 겨울이 남긴 흔적들을 하나씩 지워가며 어느새 다가왔습니다. 봄이 오면 언제나 그랬듯 당신과 함께 할 줄 알았던 건 제 착각이었습니다. 

있을 때 좀 더 잘해줄 걸이라는 뻔한 후회를 하며 이제는 없는 당신을 추억합니다.


당신이 거쳐 간 이 자리에는 아직도 당신이 남긴 흔적들이 남아 있습니다. 당신이 바라보던 꽃, 나무, 친구, 거리가 조금씩은 바뀌었지만, 당신의 따뜻한 온도는 아직 이곳에 남아 있습니다. 저는 뚜렷하지 않은 기억을 애써 잡으며 당신을 기억합니다.


참 이상합니다. 당신이 남긴 흔적들은 고스란히 남아있는데 당신은 어디로 간 걸까요? 아무런 예고 없이 사라진 당신이 원망스러웠지만 이제는 어디선가 행복하게 잘 살고 있을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4e1415f016e3469ff7ca7365c21336ff_1572396

 

 

나는 알고 있습니다. 당신은 참 귀엽고 행복을 가져다주는 존재이기에, 누구를 만나던 어디에 있던 사랑 받을 자격이 있다는 걸요. 다만 걱정이 있다면 추운 거리에서 밤을 지새우진 않을지 혹여나 큰 사고를 당하지 않을지가 걱정입니다.


어디에 있든 부디 여기보다 따뜻하고 좋은 친구와 좋은 사람들이 많은 꽃내음 가득한 곳이면 좋겠습니다. 짧은 시간 잠시라도 내 곁에 머물러줘서 감사합니다.                   

 

옐로와 옐로 아이들을 그리며, 봄

 

CREDIT

글·사진 안진환 


 

 

 

     좋아요 0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mag_pc&wr_id=2043&sca=magc
URL을 길게 누르시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복사되었습니다. 원하시는 곳에 붙여넣어 주세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url복사
반려인의 의견   총 0

이 글에 첫 번째 의견을 남겨 주세요. 여러분의 생각이 궁금합니다.

문화/행사 더보기

이벤트 더보기

공지사항  
체험단이벤트  |   구독이벤트  |   포토이벤트
회사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구독문의 |  오시는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82 유스페이스 2동 507-1호(대왕판교로 670) | 대표전화 : 1544-8054 | 팩스 : 0303-0433-9971
회사명 : 펫앤스토리 | 대표자 : 황규형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이제원
사업자등록번호 : 239-88-00800 |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 2017-성남분당-1513호
(c) 2002-2020 petlove. All Rights Reserved
e-mail 문의하기
기사 : edit@petzzi.com
광고/제휴문의 : ad@petzzi.com

select count(*) as cnt from g5_login where lo_ip = '34.204.193.85'

145 : Table './petzzi/g5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